통합검색
도서명


개똥이네에서 판매된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정가 9,000원   평균할인가
추가 검색 하기
14개의 도서가 있습니다.
도서명 상태 가격 배송비 판매자
2,5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201,941권)
2,5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201,941권)
2,5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201,941권)
최상
3,5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아기두리
판매도서(22,588권)
3,6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201,941권)
최상
4,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단행본서점
판매도서(5,800권)
최상
4,00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단행본러브
판매도서(24,501권)
최상
4,12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201,941권)
최상
4,350원
20,000 미만
배송비2,500
개똥이네 단행본
판매도서(201,941권)
최상
4,900원
25,000 미만
배송비3,500
까꿍책
판매도서(33,378권)
최상
4,900원
20,000 미만
배송비3,300
현서네책방
판매도서(4,871권)
최상
5,0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아기두리
판매도서(22,588권)
새책
8,100원
25,000 미만
배송비3,000
아기오리
판매도서(68,611권)
새책
9,0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새책전문점
판매도서(406,123권)
 
  • 상품상세정보
  • 서평보기(0)
  • 결제/배송정보
  • 참쉬운반품

맨위로

상세정보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A Day No Pigs Would Die)은 1972년 미국에서 처음 출간된 이래 지금까지 전세계의 수많은 독자들로부터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1994년 사계절1318문고로 처음 출간되었고, 여러 단체의 권장 도서로 선정되어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번에 1318문고 고침판을 내면서 꼼꼼히 재번역을 하여 사소한 오류들을 바로잡았으며, 일반인들을 위해 작고 아담한 크기의 양장본에 파스텔 톤의 그림을 곁들여 새로이 펴냈다.

성실하고 검소한 삶의 진정성과 성장통
열두 살 소년 로버트네 가족은 셰이커 교도로서 종교적 지침과 절제된 삶을 몸소 실천하며 살고 있다. 유행을 따르거나 사치를 부리지 않고 검소하게 자기 삶을 꾸려가야 한다는 의지가 확실하다. 고작 바라는 거라고는 5년 후 은행 빚을 다 갚으면 농장과 가축이 자기네 것이 된다는 희망 정도다. 이들은 미물인 가축을 기르든 사과나무를 키우든 제대로 정성을 들여야 한다는 삶의 진정성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느리지만 정도를 지켜야 한다는 로버트 가족의 정신은 독자들의 저 깊은 내면을 조용히 울린다.
어느 날 우연히 옆집 태너 아저씨네 소 ‘행주치마’가 새끼를 낳으려는 걸 본 로버트는 행주치마의 출산을 돕고 목에 걸린 혹까지 떼어내 준다. 그 대가로 태너 아저씨한테서 새끼 돼지 핑키를 선물받는다. 로버트는 처음으로 자기만의 돼지를 갖게 되어 무척이나 기쁘다. 그래서 핑키를 자식처럼 동생처럼 살갑게 돌보기 시작한다. 깨끗이 목욕도 시켜 주고 일이 없을 때는 풀밭을 뒹굴며 함께 뛰어놀기도 한다. 그런 핑키는 러틀랜드 박람회에 나가 ‘가장 예절바른 돼지’로 뽑혀 메달을 받기도 한다.
로버트에게 핑키는 재산 증식의 수단이라기보다 피붙이와 같은 존재이다. 그런데 핑키는 새끼를 낳지 못하는 돼지이다. 애완동물로 키우기에는 너무 크고 지나치게 많이 먹는다. 결국 아버지는 자기 손으로 직접 핑키를 잡기로 한다. 로버트는 돼지 잡는 일을 하는 아버지가 미웠고, 핑키를 잡는 아버지가 미웠다. 하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다. 아버지는 핑키를 잡고 돌아서며 눈물을 보인다. 그제야 로버트는 아버지를 이해하고 아버지의 손에 입을 맞춘다.
이듬해 봄, 아버지는 병을 이기지 못하고 세상을 떠난다. 로버트는 이제 겨우 열세 살인데, 혼자 세상과 맞서 싸워야 하는 어른이 되었다. 어린 나이에 나이든 이모와 엄마보다 앞장서서 장례 절차를 치르면서 로버트는 까슬까슬한 현실 앞에 혼자라는 것을 느낀다. 장례식을 위해 아버지 양복을 입지만 그 옷은 로버트에게 너무 크고 헐렁하다. 로버트가 앞으로 헤쳐 나가야 할 세상은 몸에 맞지 않는 부담스러운 그 옷처럼 낯설고 버겁다. 하지만 로버트는 핑키의 죽음과 아버지의 죽음을 통해 세상 속으로 한 걸음 더 내디뎠다. 이제 더 이상 어린 아이가 아닌 것이다.

살아 있는 모든 것에 대한 경외심
이 작품의 전반을 잔잔하게 감싸고 있는 것은 살아 있는 모든 것에 대한 경건한 마음과 따스한 시선이다. 아버지는 비록 돼지 잡는 일을 하지만 살아 있는 모든 것에 대해 경건한 마음을 품고 있다. 때때로 아버지의 뜻을 이해하기 어렵지만 로버트 역시 생명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갖고 있다. 그래서 자기 몸이 찢길 듯이 아파도 행주치마의 출산을 본능적으로 도왔던 것이다.
족제비와 이웃집 개 허시를 싸움 붙였을 때도 로버트와 아버지는 멀쩡한 두 동물을 싸움 붙여 결국은 어느 한쪽을 죽게 만드는 인간의 바보 같은 행위에 넌더리를 낸다. 그리고 스스로 자책에 빠진다. 또한 로버트와 아버지는 핑키를 더 이상 키울 수 없는 현실 앞에서 최선의 선택을 하고도 뜨거운 눈물을 흘리고 만다.
작가 로버트 뉴턴 펙(Robert Newton Peck)은 농장에서 자라나 돼지 잡는 일, 벌목꾼, 제지공장 노동자 등 수많은 직업을 거치면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그래서인지 팍팍한 현실에 뿌리내린 글쓰기로 평단의 인정을 받았으며, 여러 상을 받으면서 작품성을 검증받은 바 있다.
정직한 자의 따뜻한 정서가 작품 전체를 압도하고 있는 이 책에는 사랑이 넘쳐나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현 시대와 달리 느린 템포로 진행되는 이 작품이 독자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하는 지점은 아마 느리지만 정도(正道)를 지키는 정신과 살아 있는 모든 것에 대한 무한한 사랑일 것이다.
 
  • 상품상세정보
  • 서평보기((0))
  • 배송/교환/환불정보
  • 참쉬운반품

맨위로

서평보기

  • 상품상세정보
  • 서평보기(0)
  • 배송/교환/환불정보
  • 참쉬운반품

맨위로

  • 상품상세정보
  • 서평보기(0)
  • 결제/배송정보
  • 참쉬운반품

맨위로

나의쇼핑

  • 카드내역조회
  • 만족도보기
  • 판매자보기

최근본상품

장바구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