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단행본 아동 > 초등1~2학년 > 창작동화
[상] 투비투비를 지켜라 박윤규(저자)

    상품퍼가기
  • 정가
    8,000 원 (97.5%↓)
  • 판매가
    200원
    (소득세공제혜택: 9원자세히)
  •  
  • 가격비교
    최저 100원~ 8,100원가격비교 171
  • 출판사
    웅진주니어
    ISBN
    9788901061900
  • 도서분류
    아동 > 초등1~2학년 > 창작동화
  •  
    116 | 2006.12.20
  • 구성
    1권 입니다
  • 도서등급
  • 배송비
    무료 ∼ 3,500원
    이 판매자의 평균배송일 : 17시간 이내 (공휴일제외)
판매자정보

판매자명 : 책사랑중고 (개인사업자) 좋은판매자 단골가게등록 판매자도서 (총 3,100 건) 책사랑중고 신용도 보기

연락처 : 010-7599-1599    주소 : 광주 남구 대남대로 418 (월산동)

배송료 : 조건부 무료 (20,000원 미만 3,500원)

개똥이네에서 판매된 "투비투비를 지켜라"     정가 8,000원   평균할인가
추가 검색 하기
도서명 상태 가격 배송비 판매자
100원
50,000 미만
배송비3,500
한성도서
판매도서(6,499권)
투비투비를 지켜라
[1권 입니다]
200원
20,000 미만
배송비3,500
책사랑중고
판매도서(3,100권)
최상
200원
50,000 미만
배송비5,000
달리는마차
판매도서(2,700권)
2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단행본콜
판매도서(26,570권)
2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단행본콜
판매도서(26,570권)
투비투비를 지켜라
[1권 입니다]
300원
20,000 미만
배송비3,500
책사랑중고
판매도서(3,100권)
300원
30,000 미만
배송비3,000
사랑이네00
판매도서(34,330권)
최상
3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단행본러브
판매도서(24,519권)
투비투비를 지켜라
[116쪽/183*234/9.19]
5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신정서적
판매도서(5,673권)
투비투비를 지켜라
[116쪽/184*234/2.11]
5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신정서적
판매도서(5,673권)
500원
30,000 미만
배송비3,000
아가페123
판매도서(2,877권)
투비투비를 지켜라
[117쪽/185*235 / 4.27]
500원
30,000 미만
배송비3,500
신정서적
판매도서(5,673권)
500원
50,000 미만
배송비3,000
아이북114단행본
판매도서(24,005권)
500원
50,000 미만
배송비3,000
아이북114단행본
판매도서(24,005권)
5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단행본러브
판매도서(24,519권)
최상
5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단행본러브
판매도서(24,519권)
최상
5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단행본러브
판매도서(24,519권)
최상
500원
25,000 미만
배송비3,500
단행본전문점
판매도서(25,585권)
최상
500원
20,000 미만
배송비3,000
단행본러브
판매도서(24,519권)
500원
30,000 미만
배송비3,000
사랑이네00
판매도서(34,330권)
 

구매중내역

동일한 도서명의 제품을 판매하는 다른 판매자의 주문내역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주문자(ID) 상태 시간 주문자(ID) 상태 시간 주문자(ID) 상태 시간
구매중 내역이 없습니다.
 

상세정보

 

상세정보

딸기코 눈사람
안녕, 내 이름은 투비투비야
백룡굴의 지킴이
기화신이 되어
검목두기의 숲을 지나
불걱시니의 강을 건너
두깨마마의 동굴을 뚫고
천제단에서 만나다

산골 타조 농장에 사는 푸름이는 근육병 때문에 다리가 불편하다. 엄마가 돌아가신 뒤 이 산골로 들어온 아버지는 얼마 전에 재혼을 했다. 하지만 푸름이는 새엄마를 엄마라고 부르지 못한다. 돌아가신 엄마에게 미안하기만 하다. 그런 어느 날, 새엄마와 아빠가 집을 비운 사이, 투비투비가 푸름이를 타조농장에 온다. 하늘나라 눈 요정 투비투비는, 동짓날에 땅으로 내려와 세상에 내리는 눈을 관장하다가 춘분날 다시 하늘나라로 돌아가야 한다. 하늘나라로 돌아가는 길은 태백산 천제단에 있는데, 천제단까지 가는 길에는 인간들이 만들어낸 갖가지 환경오염 괴물들이 있어서 요정들을 잡아먹는다고 한다. 그래서 투비투비는 푸름이의 도움을 받으려고 푸름이 앞에 나타난 것이다. 푸름이는 하늘의 문이 열리는 천제단에 가면 돌아가신 엄마를 만날지도 모른다는 희망에 투비투비와 함께 길을 떠나지만, 천제단까지 가는 길은 험난하기만 하다. 푸름이는 투비투비처럼 기화신이 되어 기의 세계에서 공기오염괴물인 검목두기, 물오염괴물인 불걱시니, 땅 오염괴물인 두깨마마 등 무시무시한 괴물들을 만나지만, 그때마다 맑은 공기, 물, 백두대간의 기운을 빌어 싸움에서 이긴다. 무사히 천제단에 도착한 푸름이는 환경오염 괴물들 때문에 위기에 빠졌던 기의 세계를 구한 공로를 인정받아 돌아가신 엄마와 재회하게 된다. 그리워하던 엄마의 품에 꼭 안긴 푸름이는 새엄마를 엄마처럼 따르라는 엄마의 말을 듣는다.

등장인물 소개 : 투비투비와 환경 오염괴물
- 투비투비
투비투비는 눈 요정의 대장이다. 투비투비가 춘분날 자시까지 태백산 천제단에 가지 못하면 다른 눈 요정도 모두 하늘로 돌아가지 못한다. 대장 요정인 투비투비는 다른 요정들과 달리 삼태극 목걸이를 가지고 있는데, 그 목걸이에 달빛을 받아 괴물들을 무찌른다. 그러나 투비투비는 하늘의 요정이기 때문에 자연의 기운을 쓰지 못한다. 그래서 인간이 만들어낸 환경오염 괴물을 무찌르는 데에 푸름이의 힘이 꼭 필요하다.

- 푸름이
근육병에 걸려서 왕따를 당하기도 하고, 겁도 많은 푸름이는 천제단에 가면 돌아가신 엄마를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말에 투비투비의 모험에 동행하기로 한다. 하지만 그 여행길에는 푸름이가 상상도 하지 못한 일들이 기다리고 있다. 하지만 돌아가신 엄마를 한번만이라도 꼭 만나고 싶은 푸름이는, 엄마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는 푸름이는 무슨 일이 있어도 투비투비를 태백산까지 꼭 데려다주겠다고 결심한다.

- 검목두기
곰처럼 생긴 공기 오염 괴물. 눈에는 불이 번쩍이고 아궁이 같은 입에서는 쓰레기를 태우는 고약한 냄새가 난다. 눈 요정과 비 요정을 닥치는 대로 잡아먹어서, 산성비가 내리고 기관지병이 많아지고 있다. 검목두기는 신선한 공기를 만들어내는 나무의 정령에게 약하기 때문에 맑은 공기의 정령에게 기운을 빌어서 공격해야 한다.

- 불걱시니
오징어처럼 생긴 물 오염 괴물. 검은 몸뚱이 곳곳에 난 구멍으로 썩은 기름 같은 더러운 액체를 찍찍 쏘아대는데, 이 액체를 몸에 맞으면 따끔따끔 아프다. 산골짜기에서 흐르는 맑은 물이나 바위틈에서 나오는 약수의 정령의 도움으로 무찌를 수 있다.

- 두깨마마
코뿔소처럼 생긴 땅 오염 괴물. 황토색 몸뚱이에 검붉은 점이 솟았고 이마에는 쇠로 된 뿔이 창처럼 났고, 어깨에는 송곳처럼 뿔이 돋아 있다. 중금속에 오염된 땅에서 사는 두깨마마를 무찌르려면 백두대간의 힘을 빌리는 수밖에 없다.

“인간이 환경을 오염시키는 한 이 괴물들은 절대로 죽지 않아.”
- 아이들이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환경 동화
이 이야기는 자칫 무거울 수 있는 ‘환경’이라는 주제를 아이들이 흥미롭게 읽을 수 있도록 한 판타지 모험동화이다. 푸름이와 투비투비의 길을 방해하는 검목두기, 불걱시니, 두깨마마는 대기오염, 수질오염, 토양오염으로 인해 생긴 괴물들이다. 모두 인간이 만들어낸 환경오염물질 속에서 태어나 오염물질을 먹고 살아간다. 투비투비와 푸름이가 이 괴물들을 무찌르는 무기는 오염되지 않은 순수한 자연의 기운이다. 푸른 나무와 숲이 뿜어내는 맑은 공기, 산골짜기에서 흐르는 맑은 물이나 바위틈에서 나오는 약수 같은 맑은 물, 허리가 끊기고 중금속에 오염되었지만 여전히 기운이 살아 있는 백두대간의 힘이 무시무시한 괴물들을 이긴다. 하지만 환경오염괴물들은 인간이 오염물질을 만들어내는 한 절대로 죽지 않는다. 환경오염괴물을 없애는 길은 인간이 환경오염을 멈추는 길밖에 없다. 이렇게 작가는 인간이 살아가는 이 지구가 큰 위험에 빠졌다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오염물질을 만들어내서 괴물이 태어나게 한 원인은 인간이지만,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 역시 사람이라는 것을 어린 아이들에게 들려준다. 이 책에서 그려지는 환경오염괴물들과 투비투비의 긴박감 넘치는 대결을 읽으며 아이들은 우리의 환경을 어떻게 바라보아야 하는지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꿈에서라도 한번 엄마를 만나고 싶어.”
- 엄마를 그리워하는 한 아이의 이야기
또한 이 이야기는 돌아가신 엄마를 만나고 싶은 푸름이의 이야기이다. 푸름이는 혹독하게 피아노를 가르치던 엄마를 미워했고, 엄마가 돌아가시자 더 이상 피아노를 치지 않아도 된다는 해방감에 기쁘기까지 했다. 그러나 곧 엄마가 미치도록 그립고, 엄마에게 미안하다. 이제 새엄마가 생겼지만, 돌아가신 엄마가 서운해할까봐 새엄마를 ‘엄마’라고 부르지 못한다. 푸름이에게 소원이 하나 있다면, 꿈에서라도 엄마를 한번 만나는 것이다. 투비투비를 천제단까지 데려다주며 만나는 무시무시한 괴물들. 그 괴물들을 만날 때마다 겁 많은 푸름이가 용기를 낼 수 있었던 것은, 엄마를 만나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이 있었기 때문이다. 몸도 불편하고, 마음도 강하지 못했던 푸름이는 모험을 거치며 자신의 내면에 숨겨져 있던 용기를 찾아낸다. 그것을 끄집어 낸 것은 푸름이의 가슴 속에 있던 ‘엄마’였다. 마음에 엄마를 품고 있는 아이는 누구나 ‘중간계를 구한 푸름이’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동양적 기의 세계에 뿌리를 둔 판타지
푸름이는 기의 세계를 구할 용사의 자질을 타고난 아이가 아니었다. 겁 많고 소심한 평범한 아이였다. 괴물들 또한 마찬가지이다. 인간이 만들어낸 오염물에서 생긴 괴물일 뿐, 처치해야 할 절대악이 아니었다. 이 이야기는 선악이 엄격하게 구분되고, 영웅으로 태어난 주인공이 절대악을 무찌르는 서양의 판타지와는 다르다. 결자해지. 즉, 인간이 만들어낸 괴물을 인간의 손으로 해결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동양적 기의 세계를 바탕으로 청룡, 백룡, 천제단, 선녀, 하늘나라 등 전통적인 소재들이 이야기 속에 등장한다. 기존에 접해보지 못한 판타지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이야기이다.

놀라운 상상력, 신선한 캐릭터
이 책에는 쉽게 상상할 수 없는 등장인물들이 나온다. 검목두기, 불걱시니, 두깨마마 등 독특한 이름의 괴물들은 각각의 특성에 맞게 그려져 있다. 공기오염괴물인 검목두기는 아궁이 같은 입에서 쓰레기 태우는 고약한 냄새가 나고 연기처럼 뭉치기도 하고 흩어지기도 한다. 물오염괴물인 불걱시니는 오징어처럼 생겼는데 맞으면 몹시 아픈 더러운 물을 몸에서 찍찍 쏘아댄다. 땅오염괴물인 두깨마마는 황토색 몸뚱이에 검붉은 점이 솟아 있고 중금속에 오염된 물을 먹으며 힘을 얻는다. 이런 독특한 괴물들과 투비투비, 푸름이가 기의 세계에서 그 질서에 따라 싸우는 대결을 지켜보는 것은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주제를 흥미진진하게 만들어준다.
 

서평보기

나의쇼핑

  • 카드내역조회
  • 만족도보기
  • 판매자보기

최근본상품

장바구니

TOP